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홍보센터 보도자료

보도자료 기사
제목 스타키그룹 심상돈 대표, ‘한•중 비즈니스 포럼’ 참석
작성일 2017-12-14 조회수 54

스타키그룹 심상돈 대표, ‘한중 비즈니스 포럼’ 참석

 

 

[중국 베이징 조어대에서 열린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한 스타키그룹 심상돈 대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을 계기로 13일(현지시각) 수도 베이징 조어대에서 열린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 서울상공회의소 서울경제위원회 심상돈(스타키그룹 대표) 위원장이 참석했다.

 

대한상공회의소와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와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포럼은

양국 교류 역사상 역대 최대 규모로 대기업뿐 아니라 중국 진출을 원하는 중소, 중견 기업을 포함한

한•중 기업인 500여명이 모여 진행되었다. 또한 중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양국 기업인을 직접 격려했다.

 

25년 전, 한국과 중국이 수교 협상을 했던 조어대 14호각에서 진행된 이번 포럼은

다시 한번 양국 기업인들은 교역과 투자를 늘려 경제협력을 새로운 차원으로 높이자고 한 목소리를 냈다.

포럼 본 세션에서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한중 경제협력의 현황과 미래’에 대해 발표했다.

아울러 CJ대한통운과 SK중한석화, 중국의 TCL와 비야디 등이 ‘한•중 기업 협력 성공사례’로 소개됐다.

 

이번 포럼에 대한상의 박용만 회장은 ‘역대 최대 기업이 사절단에 참가할 정도로 한국 기업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며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와 운영하는 경제협력위원회를 내실화하고,

국제경제교류센터와 새롭게 마련할 협력채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우리 기업들의 중국 진출과

투자지원 방안을 모색하겠다’ 고 밝혔다.

 

한편 이날 포럼에 참석한 한국 측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손경식 CJ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심상돈 서울상공회의소 서울경제위원회 위원장 등 정·재계 대표와 현지 진출 기업인 300여명이 참석했다.

 

국내기업 최장수 전문경영인인 심상돈 대표는 현재 국내 보청기 판매 1위 스타키그룹의 대표로

서울상공회의소 서울경제위원회 위원장, 성동구상공회 회장, 한국대강소기업상생협회 회장직을

겸임하며 지역 경제산업 활성화 및 중소기업 발전을 위해 다각도로 활동하고 있다.

다음 게시물 목록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스타키그룹, ‘Building Starkey 2018 워크샵’ 성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확인
팝업 닫기